로딩 중…
Seoul »  이PD의 르꼬르동블루 생존기
Increase font size  Decrease font size

 

» 24편 아슬아슬 합격축하 셰프!

2011년 12월 29일

» 23편 졸업반의 마지막 관문

2011년 12월 15일

» 22편 소스 동냥 해본적 있수?

2011년 12월 01일

» 21편 인문학적 짠돌이 스타 셰프의 한턱

2011년 11월 17일

» 20편 대머리 셰프 왈 “요리는 상상력

2011년 11월 03일

» 19편 완벽한 킬러의 정확한 돼지잡기

2011년 10월 20일

» 18편 재능이 없나봐…늪에 빠져버렸다

2011년 10월 06일

» 17편 오븐 앞에선 모두가 평등하다

2011년 09월 15일

» 16편 요리왕국 비결? 요리학교를 봐봐

2011년 09월 01일

» 15편 이탈리아 학생들은 왜 없지?

2011년 08월 18일

» 14편 ‘벽에 붙은 파리’에 열광했다

2011년 08월 04일

» 13편 죽어도 좋아…슈거파탈의 유혹

2011년 07월 14일

» 12편 마피아 같은 셰프, 알고 보니 성자

2011년 06월 23일

» 11편 실존고민 빠뜨린 ‘쓰나미케이크’

2011년 06월 09일

» 10편 셰프의 자격, 야성이냐 과학이냐

2011년 05월 26일

» 9편 기말 실기시험과 벌인 필사의 결전

2011년 05월 12일

» 8편 쫓겨난 예비셰프들“참아야 했는데"

2011년 04월 28일

» 7편 냉면의 쫄깃한맛“재밌어”vs“고무같아"

2011년 04월 14일

» 6편 혼돈마왕, 요리학교서 개과천선

2011년 03월 31일

» 5편 최강 셰프 보유국 뒤엔 요리프로

2011년 03월 17일

» 4편 '빠다’에 길들어가는 내 불쌍한 몸이여

2011년 03월 03일

» 3편 난 온몸으로 불맛을 배웠다

2011년 02월 17일

» 2편 수업 첫날 난 ‘얼간이 클럽’ 멤버였다

2011년 01월 27일

» 1편 죽이 되든 밥이 되든” 무모한 결심

2011년 01월 13일